• 3사 모두 종로 삼일빌딩 이전·업무 시작...“조직운영 시너지 높일 것”
SK네트웍스가 자회사 SK매직, SK렌터카와 함께 청계천 시대를 열었다.

SK네트웍스는 사옥 이전 작업을 마치고 서울 종로구 관철동 삼일빌딩에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SK네트웍스 등 3사는 22개 층을 사용한다.

새 사옥에는 조직·구성원별 업무 특성에 따라 고정 좌석과 자율 좌석이 모두 적용됐으며 다양한 부서의 구성원들이 함께 일할 수 있는 태스크포스팀(TFT)룸과 공용회의실도 마련됐다.
 

SK네트웍스 삼일빌딩 사옥 내 TFT 회의실 전경. [사진=SK네트웍스 제공]


라이브러리, 피트니스 센터·헬스케어 서비스 존, 어린이집 등도 자리해 구성원의 행복 증진을 돕는다.

SK네트웍스는 회사의 새로운 성장과 구성원의 ‘협업·소통·행복’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사옥의 가치를 키워갈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새 사옥에서 조직운영 시너지를 높이고, 소통과 협업을 통해 공유 문화를 확대하는 등 일하는 방식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며 “시대 변화에 적합한 사무환경 속에서 경영 효율성을 더하고 미래 성장과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SK네트웍스, SK매직, SK렌터카가 새로 이전한 서울 종로구 삼일빌딩. [사진=SK네트웍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