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카리브해 섬 화산폭발로 1만6000명 대피... 후속 폭발 경고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4-10 08:13
세인트빈센트섬 수프리에르 화산 42년 만에 분화…인명 피해 없어

지난 9일(현지시간)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의 세인트빈센트섬에서 수프리에르 화산이 분출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카리브해 세인트빈센트섬에 위치한 수프리에르 화산이 폭발해 인근 주민 1만6000여 명에 대피령이 내려졌다. 수프리에르 화산폭발은 40여년 만인데, 향후 폭발이 이어질 전망이라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경 카리브해 섬나라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에서 가장 큰 섬인 세인트빈센트섬의 수프리에르 화산에서 폭발성 분출이 일어났다.

로이터는 “폭발 이후 6㎞ 높이까지 치솟은 화산재 기둥과 연기로 인근 마을이 어둠으로 덮였다”며 “규모가 작은 폭발들도 이어졌다”고 밝혔다.

해발 1234m 수프리에르 화산이 마지막으로 폭발한 건 지난 1979년 4월이었다. 예보가 내려진 덕에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1억 달러(약 1121억원)의 재산 손실이 발생했다. 1902년 폭발 당시엔 1600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이번에는 폭발이 있기 전 화산 인근 주민들에겐 대피령이 내려진 상태여서 현재까지 사망이나 부상은 보고되지 않았다. 최근 수프리에르 화산의 심상찮은 활동을 예의주시해온 전문가들이 전날 지진 관측 후 당국에 폭발 가능성을 알렸고, 랠프 곤살베스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총리가 전날 오후 위험지역 주민 약 1만6000명에게 대피를 명령했다.

문제는 앞으로도 후속 폭발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카리브해 각국에 분교를 둔 웨스트인디스대 지진센터의 이루실라 조지프 센터장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추가 폭발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후속 폭발의 규모가 어느 정도일지는 예측 불가능하며 화산 활동이 몇 주에서 몇 달까지도 이어질 수 있다고 조지프 센터장은 덧붙였다.

당국은 일부 주민들을 크루즈선에 태워 인근 다른 섬으로 대피시킬 계획이다. 세인트루시아, 그레나다, 바베이도스, 앤티가바부다 등 인근 카리브해 섬나라들이 피난민들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만 크루즈선 승선이나 이웃 국가 이동을 위해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19 상황이 대피를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