習 탄소중립 목표 걸림돌 된 中 비트코인 채굴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4-07 16:30
중국 비트코인 채굴 세계 점유율 75% 달해 비트코인 채굴로 배출되는 탄소량 1억3000만t 달할 전망 네이멍구 채굴장 폐쇄도 효과 없을 듯... 강력하고 효과적인 규제 필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이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목표의 가장 큰 장애물 중 하나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재 상황대로라면 3년 뒤 비트코인 채굴로 인한 중국의 에너지 소비량이 이탈리아의 총 에너지 소비량을 뛰어넘을 것이란 연구 결과가 이 의견을 뒷받침하는 근거다.

블룸버그는 과학전문지 네이처를 인용해 “비트코인 채굴로 인한 에너지 소비와 탄소 배출은 기후변화에 대한 중국의 노력을 약화시킬 것”이라며 “더 엄격한 규제와 정책 변화가 필요할 것”이라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화폐 채굴은 막대한 컴퓨터 자원을 활용해 복잡한 연산을 수행하고 그 대가로 가상화폐를 받는 행위다. 광산에서 금 같은 귀금속을 캐는 행위에 빗대 ‘채굴’이라고 부른다. 이 비트코인 채굴은 고성능 컴퓨터로 가능하기 때문에 그만큼 전력 소모도 커질 수밖에 없다.

그런데 중국은 국내 전력 생산의 60% 이상을 석탄에 의존하고 있다. 비트코인 채굴 과정에서 어마어마한 규모의 탄소가 배출되는 이유다.

실제 중국과학대학교, 코넬대, 칭화대, 서리대 연구원이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 사업은 전 세계의 7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2024년 비트코인 채굴로 인한 중국의 에너지 소비량은 시간당 약 297테라와트(Twh)로 정점에 달한다. 이는 이탈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규모 국가의 연간 에너지 소비량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이로 인해 배출되는 탄소량도 1억3000만t에 이를 전망이다. 네덜란드, 스페인, 체코 등 국가의 연간 탄소 배출량을 넘어서는 엄청난 규모다.

중국 역시 이 같은 상황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올해 가상화폐 채굴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놓았다.

사실 중국은 2017년 9월부터 가상회폐 신규 발행과 거래를 금지했었다. 그러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채굴사업까지 금지하진 않았다. 비트코인 채굴은 네이멍구자치구를 비롯한 중국의 서북방 변방 지역의 주요 수입원 중 하나기 때문이다.

다만 중국은 지난 2019년부터 가상화폐 채굴장에 저렴한 산업용 전기 공급을 중단했고, 지난달에는 채굴장이 몰린 네이멍구 자치구의 가상화폐 채굴장을 4월 말까지 전면 폐쇄하겠다고 알렸다. 중국 당국이 가상화폐 채굴장의 전면 폐쇄를 공개적으로 명령한 것은 처음이었다.

하지만 비트코인 채굴은 정책 입안자들이 실제 행동을 감시하기 어렵고, 정교하게 정책을 설계하기도 어렵다. 네이멍구자치구의 채굴장 폐쇄 조치가 윈난성 등 다른 지역으로 채굴장이 이전되는 효과만 낳을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적절한 개입과 실현 가능성 있는 정책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시 주석의 탄소중립 목표는 이루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시진핑 주석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화상 연설에서 2030년 전까지 탄소 배출량을 감소세로 전환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세계 최대 탄소 배출국인 중국이 국제 무대에서 탄소중립 목표를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은 이날 시 주석의 연설이 처음이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