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서울시장 투표율 1~3위 싹쓸이…서초구 47% 최고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4-07 14:46

점심시간.. 발길 이어지는 투표소 (서울=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 종료를 6시간 앞둔 오후 2시 기준으로 야권 우세지역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2시 기준 서울의 투표율은 42.9%를 기록했다. 전체 유권자 843만 명 중 361만 명이 투표를 마친 셈이다.

이 중 서초구는 투표율 47.2%를 기록해 서울 25개구 중 1위였고, 송파구가 45.0%로 2위, 강남구가 44.7%로 뒤를 이었다. 이어 종로구(44.6%), 양천구(44.5%), 동작구(44.2%) 등의 순이다. 반면 금천구는 38.0%로 투표율이 가장 낮았고, 중랑구(39.7%)와 관악구(39.8%), 강북구(40.4%) 등 전통적 여권 우세 지역은 하위에 머물렀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