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알앤에스 주가 11% 상승...점점 귀해지는 희토류 때문?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4-07 14:1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동국알앤에스 주가가 오후들어 급등하고 있다.

7일 오후 1시 57분 기준 동국알앤에스는 전일대비 11.06%(680원) 상승한 6830원에 거래되고 있다.

동국알앤에스는 희토류 관련주 중 하나다. 

최근 중국은 환경보호를 내세워 희토류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자연자원부는 최근 창장(양쯔강)과 황허(황하) 연안 지역의 불법 토지 점거와 파괴, 불법 채굴 등에 대한 감시에 착수했다.

저우스젠 전 중국금속광물화학수출입협회 부회장은 "이번 규제 강화는 중국 정부가 환경보호 목적으로 민간 기업의 불법 채굴과 밀수출을 단속함으로써 희토류를 엄중하게 규제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말했다.

희토류는 열 전도율이 높고 환경 변화에도 성질을 유지하는 항상성을 갖춰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등에 두루 활용되는 희귀한 광물이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희토류 생산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58%로 2016년 90%에서 큰 폭으로 줄었다. 중국 세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희토류 수출은 3만 5447톤으로 전년 대비 23.5% 줄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