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내일부터 대한상의 등 경제단체장 면담…경제계와 소통 행보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4-06 15:15
이호승 정책실장 주도…8일 경총·중견련, 14일 무역협회 방문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4회 국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7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을 시작으로 경제단체장들과 릴레이 면담을 진행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내일부터 경제계 대화·소통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며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최 회장에게 정례협의 필요성을 전달한 데에 대한 후속 조치다.

8일에는 경영자총연합회(경총)와 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를 찾고, 14일에는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할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의제는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방안이 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이나 탄소중립 이행 문제서부터 규제 완화까지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면담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포함되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다른 일정과) 많이 중복되는 거로 안다. 필요하면 소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기업이든, 중견기업이나 중소기업이든 앞으로 기업 애로를 듣고 해소방안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필요하면 각 기업과도 폭넓게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