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도쿄 올림픽 불참 통보한 北...남북미일 4자 회담 무산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4-07 03:00
文, "도쿄올림픽 北대화 모멘텀" 언급한 지 한 달 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악화일로...文 임기말 추진 동력 상실

도쿄에 설치된 올림픽 조형물 [사진 = 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의 모멘텀으로 삼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추진하려던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이 좌초 위기를 맞았다.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도쿄올림픽을 북한과의 대화 모멘텀으로 거론한 지 한달여 만에 북한이 돌연 불참을 선언하면서다.

'남북·미·일' 4자 회담의 극적 화해 기회도 무산됐고, 정부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일환으로 추진해 온 백신 치료제 지원, 물자지원 등의 남북 협력 구상도 멈춘 지 오래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문 대통령을 '미국산 앵무새'로 비유하며 조롱하는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추진 동력을 잃고 악화일로에 접어들었다. 

6일 북한 체육성은 자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공개했다.

이 총회는 지난달 25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렸고 당시 북한은 총회 개최를 보도했지만, 이 같은 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최근 연이어 진행된 한·미 외교·국방장관(2+2)회담, 한·미·일 안보회담, 한·중 외교장관 회담 등을 고려한 뒤 참석 여부를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남북, 북·미 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일본과도 대립 관계를 형성 중인 점도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도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협력을 진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랐으나,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그러지 못하게 된 데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며 "도쿄올림픽이나 스포츠 분야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진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찾아가겠다는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북·미 대화 중재 노력으로 극적 화해 모드를 조성한 만큼 정부는 이번 도쿄올림픽을 4자 회담의 기회로 여겨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1절 기념사에서 "올해 열리게 될 도쿄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내년 2월로 예정된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스포츠 교류를 통한 남북 화해의 계기로 추진할 것으로 보이지만, 문재인 정부가 내년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어 추진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