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스킬 이니셔티브'로 취약계층 지원
  • 파트너사와 협업해 3년간 5만명 지원 목표

[사진=마이크로소프트 제공]



국내 구직자 10만명이 마이크로소프트의 디지털기술 교육을 발판 삼아 취업 활동을 수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작년 6월부터 약 10개월간 국내 10만여명의 구직자에게 취업에 필요한 디지털기술을 지원했고 올해 그 지원 범위를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작년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디지털 기술 접근성을 높이고 기술습득을 위한 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글로벌 스킬 이니셔티브'를 추진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그 일환으로 공공기관과 AI교육 콘텐츠 플랫폼을 구축해 무료학습을 지원했고 제이에이코리아(JA코리아) 등 비영리단체와 디지털 취약계층 3000여명에게 AI교육을 제공했다.

기업 소속 약 3000명의 클라우드 교육과정 수강생이 혜택을 봤다. 이가운데 600명은 중급 이상 단계의 교육을 수료했고, 935개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 자격증을 취득했다.

연말까지 마이크로소프트는 구직자·기업 연계 프로그램을 새로 운영한다. 소프트웨어 개발직, 기술 영업직 등 10개 직종 무료교육 과정과 저비용 인증을 지원하고, '링크드인 러닝'과 '마이크로소프트 런'으로 직무 기술 학습을 돕는다.

팬데믹으로 실직 혹은 휴직에 처한 사람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자격시험을 할인된 가격으로 응시할 수 있다. 기술 획득이 실제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자와 기업을 연결하는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링크드인은 무료 학습 프로그램과 스킬 평가를 결합해 기업 채용 담당자가 지원자를 발굴할 수 있는 '스킬 패스(Skills Path)' 서비스를 내놨다. 기술을 습득해 평가받은 구직자가 채용 담당자와 연결되는 서비스다.

디지털 취약 계층의 취업을 지원하는 온라인 플랫폼 '마이크로소프트 커리어 커넥터'도 론칭한다. 구직자는 마이크로소프트 비영리 및 학습 파트너사를 통해 기술교육을 받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향후 3년간 5만명의 구직자를 지원한다.

구직자는 링크드인 프로필에 영상을 올릴 수 있고 팀즈(Teams)에서 링크드인 기반의 새 애플리케이션 ‘커리어 코치(Career Coach)’로 고등학생들이 멘토, 동급생 등과 자신의 커리어 목표, 적성, 스킬 등의 고민을 함께 나눌 수 있게 된다.

브래드 스미스(Brad Smith) 마이크로소프트 최고법률책임자(CLO) 사장은 "더 많은 대안 일자리와 높은 유연성, 접근 가능한 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새로운 일자리와 긴밀히 연결해 더 포용적인 인력 시장이 형성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