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WHO에 2만여명 코로나19 검사 결과 제출
  • 확진자 없는데 국경 봉쇄, 이동제한령 강화 조치

북한 만경대혁명사적지기념품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총 2만1000여명이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확진자는 여전히 없었다고 보고했다. 

1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18일까지 북한에서 총 2만1663명이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았지만 모두 음성이었다. 

지난달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 동안에는 총 753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 가운데 131명은 독감 인플루엔자와 비슷한 양상 또는 중증 급성 호흡기감염 증상이 있었다. 

다만, WHO 코로나19 검사는 각 국에서 직접 실시해 전달하는 만큼 북한이 임의적으로 작성해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 중인 북한은 올해 초 국제백신접종 단체에 코로나19 백신을 받기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 다음달까지 코로나19 백신 국제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백신 170만4000회분을 전달받을 계획이다. 또한 약 16개월째 국경을 폐쇄하고 주민들에게 이동제한령을 내리는 등 여전히 방역을 강화 중이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국제 다자회의에서 "북한이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믿기 어렵다"며 "모든 징후들이 북한 지도부가 자신들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질병(코로나19)을 통제하는 데 몹시 집중하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 조금 이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이 최근 실시한 자체 코로나19 조사에서 함경북도에만 의심환자가 1만3000여명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보건성은 코로나19 의심증세가 보이는 주민들에게 지체없이 병원에 신고하라고 하지만 보고하는 즉시 열악한 시설에 수용될 수 있어 주민들이 증세를 숨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달 25일 함경북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보건성이 최근 '코로나19 의심환자'와 사망자들에 대한 전국적인 통계조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달 초 보건성이 코로나 의심환자와 관련된 통계자료를 작성했다"며 "함경북도에서 코로나로 의심되는 환자와 사망자가 제일 많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RFA에 "지역별 통계를 보면 함경북도의 경우 코로나로 의심되는 환자수가 총 1만3000여명에 이르며 의심증상으로 사망한 이가 100 여 명이 넘는다"며 "도 소재지인 청진시에서만 코로나로 의심환자로 진단을 받은 주민이 5400여 명이고 비슷한 증상을 보이다 사망한 주민이 10여 명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병원에서는 코로나 증세를 보이다 사망하는 사람들에 대한 진단명을 급성폐렴으로 내리고 있다"며 "유가족을 비롯한 주민들은 단순히 급성폐렴으로 인해 잘못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