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농협금융, 바젤Ⅲ 반영 신용리스크 시스템 구축 완료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3-31 09:19
NH농협금융지주가 바젤Ⅲ 도입을 위한 신용리스크 산출시스템 구축을 마쳤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9월부터 농협금융은 바젤Ⅲ 규제 요건에 대비한 신용리스크 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그룹 신용 위험가중자산(RWA) 감소 및 자기자본비율(BIS) 상승에 따른 자본여력을 기업여신 등 생산적 부문 지원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자회사 데이터 정합성을 제고하고 검증체계를 구축했으며, 그룹 내부자본 및 통합위기상황분석 시스템을 함께 개선해 농협금융의 신용리스크 관리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난 30일 화상회의로 개최된 프로젝트 종료 보고회에는 금융지주 및 자회사 신용리스크 담당자가 참석해 시스템 개선 결과와 향후 과제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고, 정교한 신용리스크 관리로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반채운 농협금융 리스크관리부문장(CRO)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어 잠재부실 요인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신용리스크가 확대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며 "2023년 도입되는 바젤Ⅲ 시장·운영리스크도 연내 시스템을 구축해 3대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바젤Ⅲ 기준에 맞게 완벽히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