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일본진출 논의 보도에 소프트뱅크 "사실 아냐"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3-30 19:07

[사진=로이터통신]

소프트뱅크그룹(SBG)이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이 쿠팡의 일본 서비스 도입을 논의 중"이라고 전한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30일 홈페이지에 "단지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손 회장은 쿠팡이 일본에서 출범할 것이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게 아니"라며 보도 내용을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앞서 로이터는 손 회장이 지난 29일 한 TV 인터뷰에서 "일본에서도 가능한지 검토하기 시작했다"면서 네이버(NAVER)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의 야후 간 통합을 위해 출범시킨 중간 지주사 Z홀딩스가 논의를 하는 것으로 밝혔다고 전했다.

보도가 나온 이날 쿠팡 주가는 급등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쿠팡은 전거래일보다 5.70% 뛴 46.01달러로 마감했다. 쿠팡이 5% 넘게 오른 건 지난 11일 상장 이후 처음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