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교차로 운영 10년…사망사고 76%, 통행시간 21%↓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3-29 12:00
국토부·행안부 회전교차로 설치 및 개선효과 발표

회전교차로 설치 전후 효과분석 결과[그래픽=국토교통부 제공, 분석기관 =한국교통연구원]


회전교차로가 설치된 후 교통사고건수는 25%, 사상자수는 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76%, 중상자는 40% 줄어 중대사고가 특히 감소했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회전교차로 주요 성과를 29일 발표했다.

회전교차로는 중앙에 있는 원형교통섬을 중심으로 차량이 반시계 방향으로 회전하면서 통과하는 평면교차로다. 회전교차로 설치시 신호등 및 신호 대기시간이 없어 교차로 통과시간이 단축되고 자연스러운 교통흐름을 유도해 사고가 감소되는 효과가 있다.

정부에서는 관련 사업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2010년 회전교차로 설계지침을 마련하고, 전국 국도·지방도 등에 본격적으로 설치하기 시작해 2020년 말 기준 총 1564개의 회전교차로가 운영되고 있다.

회전교차로 설치 전・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교통사고 건수는 817건에서 615건으로 24.7%가 감소했고, 사상자수는 1376명에서 921명으로 33.1% 감소했다.

특히 사망자는 76%(17명→4명), 중상자는 40%(431명→257명)가 줄어 중대사고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차로 규모에 따른 사상자수를 살펴보면 소형 회전교차로에서 72.0%(50명→14명), 1차로형에서 51.5%(778명→377명), 2차로형은 3.3%(548명→530명) 감소해 회전교차로 규모가 작을수록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교차로 평균 통행시간 또한 설치 전에는 25.2초가 걸리던 것이 설치 후에는 19.9초로 5.3초 단축(21%)돼 원활한 교통흐름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승용차 통행이 많은 주택가에 위치한 작은 교차로에 설치할 수 있는 초소형 회전교차로 설계기준을 마련하는 등 회전교차로 설치를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회전교차로 도입 10년을 계기로, 교통안전 및 교통흐름 개선에 효과가 검증된 회전교차로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회전교차로의 교통사고 감소와 통행시간 단축 등 기능 향상을 위해 관련 제도를 지속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