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 '애플 워치 스포츠' 선보여...2세대부터 중단
  • 충격 저항·보호 기능 제공...고무 케이스 적용할 듯

[사진=애플 제공]

애플이 운동선수, 등산객 등을 위한 스포츠용 ‘애플 워치’ 출시를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26일 전했다. 스마트용 애플 워치에는 일반 애플 워치보다 견고한 케이스가 부착될 전망이다.

애플은 2015년 애플 워치를 출시하면서 스포츠용 애플 워치를 선보인 적이 있다. 하지만 ‘애플 워치 스포츠’는 알루미늄 케이스와 고무 스포츠 밴드로 돼 있어 현재 저가 애플 워치 모델과 비슷한 형태였다. 애플은 2세대 애플 워치부터 스포츠 모델 생산을 중단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스포츠용 애플 워치는 애플 내부에선 ‘익스플로러 에디션(Explorer Edition)'으로 불린다. 주요 기능은 표준 애플 워치와 동일하지만, 카시오의 지샥(G-Shock)에 버금가는 충격 저항, 보호 기능을 제공할 전망이다.

최신 애플 워치 모델은 50m 방수 기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알루미늄, 티타늄, 스테인리스 케이스로 인해 극한 환경에서는 손상이 불가피하다. 이런 만큼 애플은 스포츠용 애플 워치에는 고무 케이스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애플 워치의 외형이 변화되는 것은 취소되거나 지연될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애플은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애플은 일반적으로 9월 달에 새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저가형 애플 워치인 ‘애플 워치 SE'를 출시했다. 또 ’애플 워치 시리즈6‘에는 혈중 산소를 체크할 수 있는 센서를 추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