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건설, ‘DL건설’로 사명 변경

김덕호 기자입력 : 2021-03-26 10:27
디벨로퍼 역량 확보 강화

DL건설 CI[사진=DL건설 제공]

[데일리동방] 대림건설이 DL건설로 사명을 변경했다.

26일 대림건설은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64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명을 'DL건설'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명변경은 DL그룹이 지주사로 출범하는 것에 맞물려 시행됐다. 현재 DL그룹 출범을 계기로 지주회사인 DL홀딩스를 비롯해 건설사인 DL이앤씨와 석유화학사인 DL케미칼 등 주요 계열사 사명에 모두 'DL'을 표기하고 있다.

조남창 DL건설 대표이사는 주주총회에서 "올해 외부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부동산 개발의 종합 솔루션 제공사로 거듭나고자 디벨로퍼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했다"라며 "시장 점유율 확대를 통한 안정적 수익창출, 포트폴리오 다양화의 실행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DL건설은 디벨로퍼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위해 지난해 12월 1일부터 개발사업실을 신설하여, 토지확보에서부터 분양에 이르기까지 개발사업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물류사업 시장점유율 25% 달성, 3조원의 수주 계획 중 1조 1000억을 개발사업에서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DL건설은 지난해 7월 1일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을 통해 탄생한 회사다. 2020년 DL건설의 매출액은 2019년 대비 35.5% 증가한 1조 7346억원, 영업이익은 42.2% 증가한 2034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매출액은 고려개발 상반기 실적이 제외된 수치로 고려개발 상반기 매출액까지 포함하면 약 2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DL건설은 지난해 출범 5개월만에 정비사업 1조 클럽에 가입하면서 정비사업 분야에 두각을 나타내었고, 앞으로 경기도와 지방 중대형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여 도시정비 Top7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DL건설 관계자는 "주택, 도시정비, 물류, 호텔 등의 수주를 적극 추진하고, 수주다변화를 위한 디벨로퍼 역량을 확보하여 안정적인 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