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기자회견] "北 도발시 상응한 대응"…대북정책 첫 공개언급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3-26 07:15
바이든 취임 후 기자회견서 대북정책 언급 "北 미사일 발사,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 "북·미 외교대화 준비됐다"…'비핵화' 조건 CNN "바이든 대북정책, 다음 주 공개예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이하 현지시간) 취임 후 처음으로 자신의 대북정책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에 위반된다며 북한을 향해 날을 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킬 경우 상응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북한과의 외교전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미 외교대화의 최종 결과가 ‘비핵화’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그동안 진행했던 대북정책 재검토 작업이 마무리됐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주요 외신들은 미국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한·미·일 안보실장이 다음 주 워싱턴DC에 보여 북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미국 당국자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재하는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작업의 마지막 단계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첫째, (북한에 의해) 시험된 그 특정한 미사일로 인해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가 위반됐다”면서 “우리는 동맹, 파트너와 협의하고 있다. 그들(북한)이 긴장 고조를 선택한다면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대응과 관련해 ‘상당한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1일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이렇다 할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25일 오전에 이뤄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는 강한 목소리를 냈다. 순항미사일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 금지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아 국제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탄도미사일은 금지대상으로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설 경우 자신의 취임 초기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북한과의 외교를 언급하며 ‘비핵화’ 조건을 내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 그러나 이는 비핵화라는 최종 결과 위에 조건한 것이어야 한다”면서 “이것이 우리가 동맹과 협의하면서 지금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미국 CNN 방송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행정부가 지난 몇 달 동안 진행한 대북정책 검토에 대한 최종 조치를 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다음 주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과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이 최상의 외교 정책 과제라고 경고했다. 이것이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의 위기를 평가하는 방식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대북정책 검토 과정이 아직 진행 중이라는 것을 고려한 듯 세부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전 행정부의 북핵 문제 해결 등 대북정책이 실패했다고 판단해 새로운 대북정책 수립 작업에 돌입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