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CTV "군사과학원, 민간 백신업체가 개발 중"
  • "안전하고 부작용 적어... 연말쯤 집에서 스스로 백신 사용 가능"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사진=웨이보 캡처]

중국에서 코에 뿌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분사형 백신을 개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군사과학원과 백신 개발 업체가 공동 개발한 분사형 백신의 임상시험을 승인했다.

분사형 백신이란 백신을 주사 대신 안개처럼 뿌리도록 만들어진 것으로, 중국에서 개발된 3번째 종류의 백신이다. 안전성과 편리성, 보급성이 장점이라는 게 CCTV의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스프레이식 백신은 주사형보다 안전하고 부작용이 적을 것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칭다오 화이화 바이오의약기술유한공사의 리밍이 수석 과학자는 CCTV와의 인터뷰에서 “(분사형) 백신은 항체가 빨리 행성되기 때문에, 점막에 면역이 생기는데 3~5일가량이 걸린다”며 “기존 백신보다 안전하다”고 전했다.

군사과학원 외 민간 백신개발업체도 분사형 백신을 개발 하고 있다.

CCTV는 이 업체의 백신 역시 곧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이들 업체들의 계획대로라면 올 연말쯤에는 집에서 스스로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분사형 백신 개발로 중국은 내년 초까지 집단 면역을 달성하겠다는 목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기준 중국의 누적 백신 접종 횟수는 7490만건을 넘어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