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4·7재보선] 빨간 타이 맨 안철수, 국민의힘 의총장 등장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24 17:22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선거운동에 힘을 보태기로 한 안철수 공동선대위원장과 포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범야권 단일화 경선에서 패배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나타났다. 안 대표는 붉은 색 넥타이를 매고 국민의힘 의총장을 방문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안 대표가 제일 먼저 결심해 행동으로 옮긴 덕분에 판세가 전환됐다"며 "우리 지지율이 앞서 나간 데 가장 큰 공이 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저 안철수는 오세훈 후보를 도와 최선을 다하겠다"며 "여러분께 드리는 약속이고, 서울시민들께 드리는 약속"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여러분과 함께 정권 교체를 이루고 한국 정치를 바꾸고 싶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제게 마음을 열어주시고, 저를 지원해주신 분들이야말로 정권 교체의 소중한 자산이자 범야권 대통합의 강력한 추진 동력"이라고 했다.

오세훈 후보는 "방금 안 후보가 연설하면서 10번 정도 박수를 받았다"며 "이런 따듯한 환영의 분위기를 국민께 보여드리는 게 저와 안 후보의 정치적 책무"라고 했다. 안 대표와 오 후보는 포옹을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안 대표의 의총 참석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광주를 방문한 사이 이뤄졌다.

한편, 오 후보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선거 지원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도와주면 좋겠지만, 실현될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 후보가 꼭 이겨야 한다는 절박감 때문에 기대를 하지만, 반복해서 공개적으로 말씀드리는 것은 그분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오늘을 마지막으로 제가 언급하는 것은 자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