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포스코, 미얀마 군부 지원?..."합작 관계 없다...군부와 무관"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3-24 17:05
외교부 "포스코 가스전 사업, 군부와 무관"

23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한 거리에 촛불과 함께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팻말들이 세워져 있다. 쿠데타 항의 시위대를 상대로 한 군부의 유혈 진압으로 연일 사망자가 늘어가는 가운데 미얀마 시민들 사이에서는 각종 문구를 적은 팻말 등을 이용한 무인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포스코·한국가스공사·롯데호텔 등 한국 주요 기업이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와 직간접적으로 수십 개의 투자 사업을 벌였다는 시민단체 주장이 제기돼 논란인 가운데 일부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2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 군부와의 합작 관계가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설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포스코그룹 계열사 중 한 곳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에서 가스전, 무역업, 호텔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이 당국자는 우선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운영 사업과 관련, "가스전은 2000년부터 미얀마 국영 석유가스공사와의 계약을 통해 추진해온 국가 사업"이라며 "지난 20년간 미얀마 정권 교체와는 무관하게 지속된 사업이다. 미얀마의 재한군인회와 같은 군부 기업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스전 사업 수익금도 미얀마 정부 55%, 프로젝트 참여사에 45% 배분되고 있다"며 "수익금도 미얀마 정부가 관리하는 국책은행으로 직접 입금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미얀마 석유가스공사의 경우 포스코 외에 프랑스, 말레이시아 등 글로벌 기업과 가스 프로젝트 합작하고 있는데 이 나라들은 아무 문제 제기가 없다는 게 포스코 측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호텔 사업과 관련해서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 이유로 경영 악화 상태라 2019년도 10월에 토지 임차료를 지불한 이후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불 유예를 추진하려고 한다"며 "(토지 임차료는) 미얀마 국가재정에 쓰이도록 돼 있어 군부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또 "호텔업 진출 당시에도 외국인 단독 사업이 불가능해서 현지 민간업체와 합작할 수밖에 (없었다)"며 "공개토지입찰을 통해서 적법하게 사업을 추진해온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포스코그룹의 또 다른 계열사인 포스코강판(C&C)의 경우 투자가 이뤄진 1997년 현지 법률상 미얀마 공기업과의 합작이 불가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지난 2018년 이후로는 사업 수익에 따른 배당을 군부에 지급하지 않고 있고, 관련해 해결 방안을 현재 검토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 회사도 사안의 중요성을 알고 있어서 계속해서 재검토나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업들에) 사안의 중요성을 계속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12일 군부 쿠데타로 유혈 사태가 발생한 미얀마에 최루탄 등 군용물자 수출을 중단하고 개발협력(ODA)사업도 재검토하기로 하는 등 이례적 강경 조치를 발표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