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한대성 北대사 "사람을 중심에 놓는 국가...인권문제 정치화하지 말아야"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3-18 09:05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연설 통해 북한 인권 강조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국제사회를 향해 인권문제를 정치화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하면서 "북한은 사람을 중심에 놓는 사회주의 국가"라고 주장했다. 바이든 정부의 새 대북정책이 조만간 발표되고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 인권 결의안 채택되는 가운데 북한 체제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북한 외무성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는 지난 9일 제46차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연설에서 "인권 문제는 그 어떤 경우에도 정치화 되지 말아야 한다"며 "국제정치의 도구로 이용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사상과 이념이 다르다고 해서 해당 나라의 인민이 선택한 제도를 허물어보려는 것 자체가 인권을 유린하는 행위"라며 "그 나라 인민의 존엄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한 대사는 북한체제의 정당성을 주장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사람을 모든 것의 중심에 놓고 모든 것이 사람을 위해 복무하게 하는 사회주의 국가"라며 "인민대중제일주의가 국가활동, 사회활동에 전면적으로 구현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생존권과 발전권을 비롯한 우리 인민의 제반 인권은 사회주의 헌법과 선거법, 노동법, 교육법, 보건법 등 부문별 인권법들에 의해 법률적으로 확고히 담보되고 실천적으로 당당히 행사, 향유되고 있으며 전반적 12년제 의무교육제, 무상치료제와 같은 사회주의 시책들도 변함없이 실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성과를 과시하면서 그는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과 자연재해로부터 인민의 생명·안전이 지켜지고 재해지역 주민들이 수천 세대의 살림집들과 생활용품, 의약품, 식량을 무상으로 받아 안는 현실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참다운 인권이 어떻게 보호·증진되고 있는가를 스스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엔 인권이사회는 오는 23일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할 것으로 관측된다. 유럽연합(EU)이 11일(현지시간) 제출한 결의안 초안에는 미국, 일본, 영국, 호주 등 43개국이 이름을 올렸고 한국은 참여하지 않았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