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CEO 모여 "소비자 보호 강화하자" 한목소리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3-17 16:19
신한금융그룹이 17일 조용병 회장과 주요 그룹사 최고경영자(CEO)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소비자 보호 강화 및 고객중심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서울 중구 세종대로 본사에서 열린 선포식에서 조 회장과 그룹사 CEO들은 고객중심 경영을 실천해 금융소비자 보호에 앞장서기로 결의했다. 또한 금융소비자의 기본적 권리 실현과 권익 향상을 위해 그룹 차원의 다양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신한금융 계열사들은 최근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장치를 마련하고 있다. 신한지주는 연초 조직 개편을 통해 그룹 경영관리부문(CMO)를 신설하고, 그룹 공통 플랫폼을 구축해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또 지주 준법감시인과 감사본부장의 지위를 부사장으로 격상하고 관련 부서의 인력도 확충했다.

이밖에도 매달 전체 그룹사 CEO들이 참석하는 그룹경영회의에 '선견(先見)' 세션을 만들어 금융소비자 보호와 관련된 주요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소비자보호그룹을 신설하고 CCO(Chief Customer Officer)를 임명해 상품 판매 프로세스의 전 과정을 소비자 보호 관점에서 관리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고객의 소리를 디지털 기반 경영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했다. 신한금융투자 역시 금융소비자보호본부를 신설하는 등 소비자보호 경영을 위한 조직을 정비한 바 있다.

조 회장은 "이번 선포식을 통해 고객중심경영에 대한 확고한 원칙을 세우고, 고객 중심 문화를 현장에 내재화하는 등 모든 사업을 고객 중심으로 새롭게 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신한금융그룹 본사에서 열린 '소비자보호 강화 및 고객중심경영 선포식'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가운데) 및 그룹 최고경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