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아태금융포럼] 알리시아 가르시아 헤레로 "팬데믹 이후의 화폐전쟁은 '달러전쟁'"

이봄 기자입력 : 2021-03-17 17:00

알리시아 가르시아-헤레로 프랑스 투자은행 나티시스의 아시아태평양지사 수석 경제학자는 ‘과잉 유동성과 다가오는 신(新) 화폐전쟁’이라는 2부 세션 강연에서 “팬데믹 이후에는 화폐전쟁이 아니라 달러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알리시아 가르시아-헤레로 프랑스 투자은행 나티시스의 아시아태평양지사 수석 경제학자는 17일 열린 ‘2021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에서 ‘과잉 유동성과 다가오는 신(新) 화폐전쟁’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팬데믹 이후에는 화폐전쟁이 아니라 달러전쟁이 일어날 것이다. 모두가 서로 싸우는 게 아니라 모두가 달러와 싸우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먼저 헤레로 수석 경제학자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종료되면 달러를 중심으로 초기 형태의 화폐 전쟁이 일어나, 달러 패권에 대한 도전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소득 분배는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이며, 1조9000억 달러 이상의 대규모 부양책이 기축통화로서 달러 지위 약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현재 미국이 취하는 모든 행동이 달러에 영향을 준다는 걸 알아야 한다”며 “달러의 가치만이 아니라 준비통화로서의 위상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헤레로 수석 경제학자는 달러 약세가 조만간 뒤집힐 가능성이 크다고 기대했다. 이미 시장에서 리플레이션 징조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리플레이션은 경제가 디플레이션(Deflation) 상태에서 벗어났지만 심각한 인플레이션(inflation)을 유발하지 않을 정도로 통화를 재팽창시키는 것을 뜻한다.

그는 “미국 장기 국채 수익률 곡선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렇게 가파른 수익률 곡선은 미국으로의 현금 유입과 달러 강세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헤레로 수석 경제학자는 달러는 여전히 국제적인 준비통화인 데다, 거래량이 가장 많고 유동성이 높은 만큼, 당분간 달러 패권을 위협하는 요인은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 준비통화로서의 달러의 지위가 흔들리는 것과 달러 약세를 혼동하는 것은 '확대 해석'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달러 약세가 준비통화로서의 달러 지위와 큰 관련이 있는 건 아니다”며 “준비통화 지위에 더 확실한 영향을 끼치는 건 달러의 무기화”라고 지적했다.

또한 헤레로 수석 경제학자는 국제적 결제수단으로서 달러나 유로의 역할은 통화의 가치와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중국 위안화의 역시 국제적 결제수단으로 인정받기까지 어렵다는 입장이다.

그는 "미국이 제재조치 등을 통해 달러를 무기화하며 달러의 준비통화 지위를 훼손할 행동을 했다"며 "한편 중국에서는 혁신이 일어났고 디지털 위안화가 이 현상을 가속화할 가능성은 있지만, 국제 통화의 지위가 바뀌게 될 가능성은 아주 낮다"고 전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