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후앤컴퍼니 “AI·빅데이터로 보이스피싱 잡는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3-17 10:04
의심스러운 전화 오면...피싱 위험 경고 위험평가모델 구축...정교한 피싱 예방

[사진=후후앤컴퍼니]

스팸 차단 서비스 1위 사업자인 후후앤컴퍼니(KT 자회사)가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 위험평가모델을 개발해 금융기관과 피싱 사기 예방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은 의심스러운 전화나 문자가 오면 사용자에게 직접 피싱 위험을 경고하는 종합 예방 솔루션이다. 성문 분석, 전화 가로채기 탐지, 악성 앱 설치 여부 탐지 등을 통해 보이스피싱을 탐지한다.

성문 분석은 피싱범들의 목소리, 말투, 자주 사용하는 단어 등을 인공지능에 학습시켜 보이스피싱 여부를 판단하는 인공지능(AI) 활용 탐지 기능이다. 전화 가로채기 탐지 기능은 악성 앱이 정상적인 통화를 가로채 피싱범에게 연결하는 사기 수법인 가로채기를 방지한다.

악성 앱 탐지 기능은 스마트폰에 설치된 악성 앱을 탐지해 삭제해준다. 스미싱 탐지 기능은 악성 앱이나 피싱 사이트 URL이 포함된 문자 메시지를 사전에 탐지해 잠재적 위험 요인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후후앤컴퍼니는 위험평가모델도 완성했다. 위험평가모델은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으로 수집한 다수의 피싱 사례와 외부 기관이 제공한 자료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데이터베이스다. 후후앤컴퍼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의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을 수행해 해당 모델을 완성했다.

위험평가모델은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FDS는 전자 금융 거래 시 피싱에 당한 것으로 의심되는 거래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FDS는 주로 사용자 행위를 바탕으로 정상 거래 여부를 판단해 피싱 자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이에 위험평가모델이 피싱 위험 요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면 정교한 피싱 예방이 가능해진다.

현재 후후 앱에서 하루 평균 악성 앱 검사는 평균 2381회, 악성 앱 탐지는 평균 130건이 이뤄진다. 위험평가모델을 통해 지난해 12월 기준 하루 평균 4000여 건의 피싱 사기 위험이 탐지됐다. 이 중 1만1814건의 피해를 예방했고, 피해 예방액은 약 1075억원이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파밍 등 사기 범죄는 피해자의 통신에서 시작된다는 것에 착안해 보이스피싱 탐지 솔루션, 위험평가모델을 개발하게 됐다”면서 “수법이 점차 지능화·고도화되는 상황에서 국민들이 안전하고 걱정 없는 통신생활, 금융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