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사진=아주경제DB]

관계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내년도 연구개발(R&D) 예산 전략 논의에 나섰다. 바이오헬스, 소재‧부품‧장비, 디지털뉴딜, 탄소중립 등 분야별 논의를 통해 투자 성과를 높일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바이오헬스(감염병 포함) 분야를 시작으로 매주 관계부처와 함께 분야별 연구개발 예산전략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성수 과기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주재로 부처 간 역할분담과 투자우선순위 등을 논의하고 꼭 필요한 곳에 적시에 예산을 투입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부처들이 모여 예산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개최된 1차 예산전략회의에서는 내년도 중점 투자에 대한 관계부처 의견을 수렴해 '2022년도 국가 연구개발 투자방향 및 기준'에 반영했다.

2차 회의부터는 2022년도 투자방향에 따라 각 부처가 준비 중인 내년도 연구개발 사업계획과 신규사업 기획 등을 분야별로 논의하고, 부처 간 협업 필요사항과 요구사항 등에 대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올해는 2022년도 투자방향 상 중점 투자분야인 바이오헬스, 소재‧부품‧장비, 디지털뉴딜, 탄소중립 4개 분야를 선정해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바이오헬스 분야 예산전략회의에서는 바이오헬스 산업의 주력산업화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과 산업혁신 확충, 감염병 등 공익적 관점에서 지원이 필요한 분야의 연구개발 투자 확대방안 등이 논의됐다.

특히 감염병 분야는 신‧변종 감염병의 주기적 유행에 대비해 과학기술의 대응범위를 확대하는 지원방향에 따라, 백신‧치료제 뿐 아니라 투자 사각지대에 있는 영역을 발굴‧지원하여 국가 대응력을 제고하기 위한 부처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김성수 과기혁신본부장은 "연구개발 투자의 양적 확대를 질적 성과로 이어가기 위해서는 관계부처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업으로 투자의 전략성을 강화해야 하며, 감염병, 탄소중립 등 국가적으로 중요한 이슈에 전략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