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폭풍]①대선 지지율 1위…檢 조직혼란 여전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3-11 08:00
임기4개월 남기고 검찰총장 자진 사의 국민의힘 지지층 기반 선호도 앞서가 사퇴후 중수청 등 검찰 현안엔 '침묵'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연인으로 돌아간 지 1주일이 지났다. 지난 4일 오후 대검찰청에 출근하며 자진 사의를 표명한 윤 전 총장은 단숨에 유력 야권 대선후보로 자리매김했다. 대통령선거를 1년가량 앞두고 최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
 
검찰총장 사퇴후 대선주자 지지율 1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윤 전 총장 사퇴 하루 뒤인 지난 5일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2.4%로 1위에 올랐다. 전국 만 18세 이상 1023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다. KSOI가 1월 22일 진행한 여론조사 때 14.6%였던 지지율이 6주 만에 두 배 이상(17.8% 포인트) 뛰어올랐다.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14.9%(이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였다. 이 여론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윤 전 총장은 '리얼미터'가 문화일보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에서도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꿰찼다. 윤 전 총장이 28.3%로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고, 이 지사가 22.4%, 이 전 대표는 13.8% 순이었다. 윤 전 총장과 이 지사 간 격차는 5.9% 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결과 공표 8일) 이내이긴 했지만 주목할 만한 결과였다.

임기 4개월을 남기고 검찰총장직에서 사퇴한 데 대한 평가도 나쁘지 않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서울 거주 유권자 1002명을 대상으로 이달 6~7일 진행해 9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 가운데 절반 이상(53.7%)이 윤 전 총장 중도 사퇴를 '잘한 일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잘못한 일이라고 본다'는 응답은 29.8%, '잘 모르겠다'는 16.5%였다. 윤 전 총장 조기 사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국민의힘 지지층(82.2%)과 무당층(46.4%)에서 높게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이 지난해 사실상 정계 진출 의사를 밝혔을 때부터 여론은 그를 잠재 대선주자로 보고 관심을 기울였다. 총장직 사퇴 뒤에는 더하다. 일요일인 지난 7일 오전 윤 전 총장은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공연기획사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을 찾았다. 언론은 그가 코바나컨텐츠를 오가는 모습을 사진과 글로 일제히 기사화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을 두고 "공정정보로 도둑질한 망국적 범죄"라고 비판한 언론 인터뷰도 여러 매체에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장공백에 대응현안 쌓이며 검찰혼란↑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비롯한 검찰개혁 사안에 대한 행보는 찾기 어렵다. 특히 여권이 입법에 속도를 내던 중수청은 그가 자진 사퇴한 명분이었다.

윤 전 총장은 사퇴 하루 전인 지난 3일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여당이 추진하는 중수청 설치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퇴 당일엔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 올린 상식·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며 중수청 반대 차원에서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했다.

그러나 이후 행보를 보면 중수청 반대는 핑계라는 비판이 나온다.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1개월여를 앞두고 정계에 입문할 그럴싸한 명분일 뿐이란 것이다.

수장을 잃은 검찰은 아직도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총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으나 임시직이다.

여기에 현안은 점점 쌓여가는 모습이다. 당장 올해부터 시행한 검·경 수사권 조정에 적응하고, 중수청을 비롯한 검찰개혁 조치에 대응해야 한다. 국민적 관심사가 큰 LH 투기 의혹 수사권을 두고는 경찰과 샅바싸움도 해야 한다.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새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