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총장 정계진출 가능성에 정치인 테마 또 들썩

양성모 기자입력 : 2021-03-08 00:10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표를 제출하면서 정계진출 가능성이 전망되는 가운데 정치인 테마주들도 다시 꿈틀거리고 있어 투자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서연은 지난달 말 7310원에서 지난 5일 1만900원으로 49.11%가 상승했다. 서연 주가는 특히 윤 총장의 대외행보가 활발해지면서 2일 14.91% 오른 8400원을 기록한 데 이어 3일에는 23.21% 뛰었고 사표제출 당일인 4일은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은 1만3450원을 기록하는 등 강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5일에는 18.96%가 빠지며 불안정한 흐름을 나타냈다.

지난 2014년 서연으로부터 분할된 자동차 부품 전문 생산 업체인 서연이화 주가는 지난달 말 7100원에서 지난 5일 8420을 기록하며 18.59%의 상승률을 보였다. 다만 3일 7790원이던 주가는 이튿날 27.98% 뛰며 9970원까지 급등했으나 5일에는 15.55%가 빠지면서 8420원에 장을 마쳤다.

서연과 서연이화의 주가 상승은 서연의 사외이사를 맡고 있는 유재만 변호사가 윤 총장과 서울대 법대동문이며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출신이라는 이유로 테마에 편입된 게 이유다.

모피생산업체인 진도 주가는 지난달 말 3730원에서 4430원으로 18.76% 올랐다. 사표를 제출한 4일은 18.5%가 급등하며 49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진도의 급등 배경은 사외이사를 맡고 있는 안호봉 법무법인 대륙아주 기업부문 대표변호사가 윤 총장과 사법연수원 23기 동기생으로 알려진 게 이유다.

윤석열 전 총장의 사표제출은 테마주 전반적으로 주가를 띄우는 재료가 된 모양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동생인 이계연 전 삼환기업 대표가 사장 자리에 오르자 이낙연 테마로 묶인 삼부토건도 지난 4일 7%대의 상승률을 보였고, 이재명 관련주인 에이텍은 지난달 26일 2만9100원이던 주가가 지난 5일에는 3만3050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에이텍은 최대주주인 신승영씨가,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만든 민·관 협의기구 ‘성남 창조경영 최고경영자(CEO) 포럼’에서 운영위원직을 맡으면서 테마로 묶인 계기가 됐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대선테마주들이 한순간 상한가를 기록하거나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을 유혹하고 있지만 급등은 리스크를 동반하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기업가치와 무관하게 급상승 중인 종목은 절대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