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LH 심각성에 변창흠 소환 "선입견 없이 철저히 조사해야"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3-05 10:25
"원칙적으로 조사해 국민에게 결과 공개해야"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만나 최근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변 장관과 장충모 LH사장 직무대행을 만나 “어떠한 선입견도 갖지 말고 철저히 원칙적으로 조사해 그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 이후 변 장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후속 대책에 대해 이야기했으며, 구체적인 조사 내용에 대해 말했다”고 짧게 답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장관직 사퇴 요구와 3기 신도시 백지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고 함구했다. 후속 대책에 대해서도 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면담에서 이 대표는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을 강하게 질타하고 재발방지책 마련 등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LH공사 직원들이 신도시 예정지에 투기했다는 의혹에 거듭 분노를 느낀다”며 “투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법이 허용하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가장 강력하게 처벌할 것을 정부에 요구한다. 부패방지법상 부당이득 몰수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