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격 사의] 김웅 “산 권력과 싸우다 사그러지는 것이 정치행보냐”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04 17:45
“정권의 개들, 윤석열 사직 정치 행보라고 욕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 “정권의 개들은 윤 총장의 사직에 대해 정치 행보라고 욕하고 있다. 살아있는 권력과 싸우다 사그러지는 것이 정치 행보냐”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왜 지금 사직을 해야할까? 지금이 아니면 직을 걸 시간이 없다. 속도조절론이란 결국 보궐선거 이후로 미루는 것이다. 보선 이후에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를 강행할 것이 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그때쯤이면 이미 새 검찰총장이 내정된 상태이고 윤 총장은 직을 걸어도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지금이 아니면 우리나라의 헌법정신과 민주주의를 위해 싸울 기회가 다시 오지 않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중수청이 만들어지면 대한민국 검찰은 중국의 인민검찰원이 되는 것이다. 경찰의 중국 공안화에 이어 검찰마저 중국화되는 것”이라며 “그것을 받아들이는 검찰총장은 있을 수 없다. 그래서 중수청은 검찰총장이 스스로 직을 던지게 만드는 흉계인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정권의 중수청 설치에 맞서 싸워야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의무”라며 “윤석열 검사가 사라져도 우리에게는 수천 명의 검사와 판사들이 남아 있다. 그 소중한 직분을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위해 불꽃처럼 태우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