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격 사의] 정의당 "가장 정치적인 검찰총장으로 마침표...사실상 정계 진출"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3-04 18:01
"그동안의 행보, 정계 입문 위한 알리바이 쌓기용이었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21.03.04[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정의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임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 "살아 있는 권력을 핑계로 가장 정치적인 검찰총장으로 마침표를 찍게 됐다"고 비판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계 진출에 대한 언급은 없었으나 사실상 정계 진출 선언과 다를 바 없다"고 했다. 이어 "결국 그동안의 행보가 검찰총장으로서 직무에 충실하기보다 정계 입문을 위한 알리바이 쌓기용이 아니었는지 강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윤 총장은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말했지만, 무엇이 어떻게 파괴되고 있다는 것인지 구체적인 내용이 없었다"며 "검찰 개혁을 둘러싸고 윤 총장의 불만과 입장에 동조하지 않으면 헌법 정신 파괴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에서 위험하기까지 하다.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라고 했다.

정 대변인은 "윤 총장은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했다"며 "국민이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누구에 의해 무너지고 있는 것인지 분명히 구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 청사 현관에서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며 "검찰에서 제 역할은 여기까지다. 지금까지 해왔듯이 앞으로도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1시간여 만에 윤 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