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역대 최대인 3621억원으로 전년 대비 337% 급증했다고 4일 밝혔다. 매출액은 1조6276억원으로 48%, 당기순이익은 2404억원으로 270% 증가했다. 이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회사는 유럽 시장 처방 실적 유지, 미국 주요 의약품 처방 확대, 일본·중남미 등지의 판매 확대 등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혈액암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의 처방 실적이 확대된 것이 실적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현지 유통 파트너사 테바는 실적발표에서 트룩시마가 지난해 말 기준 미국 시장 점유율 25%를 달성했다고 밝힌 바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기존 제품의 판매 지역 확대와 신규 제품 출시, 코로나19 치료제 글로벌 판매 등으로 올해도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