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2021년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 추진···"대기오염 줄이기 앞장"

(경산)김규남 기자입력 : 2021-03-04 18:00
저공해 자동차인 전기자동차 신규로 구입할 경우 보조금 지급

경산 시청 전경[사진= 경산시 제공]

경산시는 '2021년 전기 자동차 보급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시가 적극적으로 전기 자동차 보급에 나선 이유는 내연기관 자동차 배출 가스로 인한 대기 오염 저·감을 위해서다.

이번 사업은 경산 시민 또는 경산시 소재 사업장 및 법인 등을 대상으로 전기 자동차를 신규로 구입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며, 전기 승용의 경우 일반적으로 개인은 1대, 개인 사업자는 최대 2대, 법인 최대 5대까지 지원한다.

그리고 취약 계층, 다 자녀, 생애 최초 차량 구매자, 미세 먼지 개선 효과가 높은 차량 구매자(택시, 노후 경유 차를 전기 차로 대체 구매)에게 전기 자동차 보조금 우선순위를 부여한다.

경산 시는 올해 예산 36억 원 내에서 전기 승용 250대, 전기 화물 20대로 총 270대 정도 전기 자동차 구입을 지원할 예정이며, 전기 자동차 1대 당 보조금 지원 금액은 전기 승용 575만원 ~ 1400만원, 전기 화물 900만원 ~ 2700만원으로 차량 별로 상이하다.

사업 기간은 3월부터 11월까지 사업을 추진하며, 전기 자동차 구매 지원 신청은 신청인이 구매를 희망하는 전기 자동차 제조· 수입 사를 방문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구매 지원 신청서를 전기 자동차 제조· 수입 사를 통해 환경부 전기 자동차 구매 보조금 시스템으로 접수하면 된다.

한편 경산 시는  지난해까지 다수의 전기 차량을 구입해 일선 읍·면 및 시청에서 업무용으로 활용하고 있고 지난해에도 전기차 구매를 지원해 대기 오염 저·감에 일조하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