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의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래서 “가덕도 신공항건설 주장했나?”

(대구) 이인수 기자입력 : 2021-03-04 17:36
오거돈 일가, KTX 진영역 일대 전⸱답 등 5만9200평 보유 '천문학적 이익 예상'

곽상도 국회의원(대구 중남구, 국민의힘). [사진=곽상도의원실 제공]

곽상도 국회의원(대구 중남구, 국민의힘)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가 가덕도 일대에 약 7만8300㎡(약 2만3700평)의 땅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김해시 진영읍과 진례면 일대에도 약 5만9200평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이 중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토지 지분만 1만7000평이 넘는다고 전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일가가 보유하고 있는 이 전⸱답 등의 위치는 KTX 진영역 인근이고, 가덕도까지는 차로 약 30여 분 소요되는 곳이다. 이곳은 향후 가덕도 공항 건설과 맞물려 KTX 노선과 가덕도를 연결할 때 개발이익의 수혜지가 될 수밖에 없는 곳이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보유 토지 도면. [사진=곽상도의원실 제공]

곽 의원은 “오 전 시장은 2004년 부산시장 권한대행 시절부터 꾸준히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주장해왔다”라며, “이후 2005년에는 장조카 오치훈 씨가 공항 부지로 거론되고 있는 가덕도 내 노른자위 땅 약 450평을 매수했고, 2012년에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가 김해 진영읍 인근 토지 약 1만2000평(오거돈 지분 약 4900평)을 취득하였다”라고 밝혔다.

오 전 부산시장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주장하는 이면에는 사익도 함께 노린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보유 부동산 규모에 비추어 가덕도 특별법에 따라 오거돈 일가가 얻게 될 부동산 가격 상승은 일반 서민들이 상상하기 어려운 금액이 될 듯하다.

곽 의원은 이어서 “부동산 3법, 부동산 가격⸱전셋값 폭등으로 국민은 고통받고 있지만, ‘흑석 선생’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목포 도시계획 정보로 부동산 투기한 손혜원 전 의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한 LH 전⸱현직 직원, 판교 인근 그린벨트 토지 사들여 시세차익 올린 문 대통령 처남까지 곳곳에서 권력과 지위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가 판을 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남권 신공항 추진 당시 김해, 밀양에 이어 최하위 평가를 받은 가덕도가 지난 2월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만 통과시키고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을 보류한 바가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