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웅진씽크빅, 뇌발달 진단검사 ‘브레인체크’ 출시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3-04 15:04

[사진 = 웅진씽크빅]


인공지능(AI) 교육기업 웅진씽크빅이 자녀가 인지발달 역량을 골고루 갖췄는지를 알 수 있는 뇌발달 진단검사 ‘브레인체크(Brain Check)’를 출시했다.

4일 웅진씽크빅에 따르면, 브레인체크는 카이스트 출신 연구진으로 구성된 뇌기능 측정 전문기업 오비이랩(OBELAB)과 공동으로 개발한 종합 인지발달검사다. 아이의 두뇌성장과 인지능력발달 단계를 과학적이고 종합적으로 분석해준다.

진단검사는 근적외선 뇌 영상장치 장비 ‘널싯(Nirsit)’을 활용해 7세부터 13세까지 아동기 인지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전두엽의 상태를 측정한다.

전두엽은 이성적 사고와 판단, 행동과 감정조절을 담당한다. 활성화 검사를 통해 △언어유창성 △주의력 △통제력 △기억력 △공간추론능력 △감정인지 6가지 영역을 분석할 수 있다.

검사는 널싯 장비를 머리에 착용한 뒤 근적외선으로 뇌의 산소포화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약 40분간 진행된다.

두뇌 발달수준을 비롯해 전체 초등 학령기 아동과 동일학년 내 백분위 지표를 제시해 자녀가 인지발달 역량을 골고루 갖추고 있는지, 학습 준비는 잘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또래 집단과 비교해 파악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학부모와 아이들은 결과 분석지에 제공되는 추천활동을 통해 부족한 인지능력을 길러나갈 수 있다.

검사를 희망하는 초등생과 학부모 누구나 브레인체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면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웅진플레이도시 키즈빌리지에서 받아볼 수 있다.

웅진씽크빅 관계자는 “최신 뇌 신경과학 연구를 바탕으로 설계돼 아동기 두뇌발달 단계에 대한 신뢰 높은 분석 결과를 제공한다”며 “향후 지역을 확대해 보다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