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김연수 서울대학교 병원장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사진=서울대학교병원 제공]



서울대학교병원이 상급종합병원으로는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서울대병원은 4일 오전 9시부터 김연수 병원장을 시작으로 열흘간 약 8000여 명의 의료진 및 관계자에게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예방접종은 서울대어린이병원 임상강의실에서 시행, 접종 대상자는 8900명이다. 이 중 사전 동의율은 약 95%로 알려졌다. 이번에 접종하는 제품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다.

백신 접종은 총 5가지 단계로 구성됐다. 방문한 교직원은 예진표를 작성한 후 접수를 하고, 의료진 예진을 거쳐 접종을 한다. 접종 후에는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일정 시간 대기 후 복귀한다.

접종을 마친 김연수 원장은 “몸에 이상은 없었다. 국민들도 믿음을 갖고 접종하시기 바란다”며 “특히 특정 제품에 대해 불안해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