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토부·LH 등 근무자·가족 토지거래 전수조사하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3-03 14:38
3기 신도시 전체·총리실 지휘·대책 마련 등 3가지 지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토부·LH 등 근무자·가족 토지거래 전수조사" 지시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의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명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세 가지 사항을 정부에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 투입해 한 점 의혹 남지 않게 강도높이 조사하라”면서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수사 의뢰 등 엄중히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