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거리전기, ‘인재양성, 연구개발’에 힘 쏟는다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3-02 17:45
둥밍중 거리전기 회장, 中 언론과 인터뷰

[사진=거리전기 로고]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중국 가전 제조업체 거리전기(格力電器, 선전거래소, 000651)의 수장 둥밍주(董明珠) 회장이 향후 거리전기의 ‘인재 양성’ 계획을 밝히면서 시장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둥 회장은 2일 중국 21세기경제보도와의 인터뷰에서 “(각종)도전에 부딪히는 것은 영원히 피할 수 없는 일”이라며 “그러나 혁신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거리의 향후 계획을 천명했다.

그에 따르면 거리전기의 지난해 1~3분기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 감소한 136억 위안(약 2조3600억원)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 탓이다. 그러나 거리전기는 지난 2012년 이후 8년간 꾸준한 성장을 거둔 기업이다. 실제 2012년 순익은 73억 위안에 불과했지만 2019년 순익은 247억 위안을 달성했다.

이 같은 성장은 거리전기가 연구개발(R&D)에 매진하며 ‘자주혁신(自主創新)’의 정신을 견지해왔기 때문이라고 둥 회장은 자평했다.

그러면서 둥 회장은 앞으로도 거리는 R&D 강화 전략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며, 올해부터는 인재양성에 특히 힘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둥 회장은 “거리전기의 하이테크 연구팀은 모두 국내에 있다”며 “더디겠지만, 글로벌 인재를 만들겠다는 각오로 인재양성과, 연구개발에 힘써 중국을 세계 R&D허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둥 회장의 인터뷰가 호재로 작용하면서 이날 거리전기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0.38% 오른 60.66위안으로 장을 마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