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분석] 丁총리, 수소경제 활성화에 사활...'기업 투자 43조원'에 화답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3-03 00:00
정세균 총리, 2일 제3차 수소경제委 주재 정부, 올해 수소경제에 8244억 지원키로 "민간 대규모 상용화 투자, 변곡점 될 것" 액화수소 생산·운송·활용 체계 구축 방침 'SK·현대차·인천시 MOU' 체결 현장 참석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소경제의 미래는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이다." 정부가 수소경제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올해 약 8244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지난해 대비 40% 증가한 수치다. SK와 현대자동차·포스코·한화·효성 등 국내 5개 그룹이 수소사업에 43조4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한 데 대한 총력 지원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부는 세계 최초로 제정된 '수소법(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 지난달 5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지난해 7월 출범한 수소경제위원회를 본격 가동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고 8개 관계부처 장관 등이 함께하는 수소경제위원회는 범정부 수소경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정부는 위원회를 중심으로 기업·국민과 함께 힘을 모아 수소경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궁극적으로는 이를 통해 2050년까지 온실가스의 실질 배출량을 '0(제로)'으로 만드는 이른바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2일 오후 인천 서구 소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원 계획을 소개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도 참석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내 에너지·철강·화학·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 기업이 수소생산·연료전지·모빌리티 등에 2030년까지 43조원 규모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마련해준 데 대해 "그간 실험실에 머물러온 수소가 시장경제의 주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이 사활을 걸고 투자에 나선 만큼 정부도 기업들의 투자 계획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앞줄 가운데)가 2일 SK인천석유화학 액화수소사업 예정지를 방문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 등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구체적으로 정부는 △수소차·버스 구매보조 3655억원 △수소생산기지 구축 666억원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개발 816억원 △그린수소 기술개발 100억원 등의 투자 계획을 세웠다. 

기업 지원 방안으로는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 △액화수소 안전기준 마련 △수소발전 의무화제도(HPS) 도입 △수소터빈·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 지원 등을 검토 중이다.

정 총리는 또 "액화수소에 대한 투자는 수소경제의 기본이 되는 값싼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 꼭 필요한 투자"라며, 정부의 액화수소 생산·운송·활용 전반을 일괄 지원하는 체계 구축도 약속했다.

정부는 또한 인천·전북·울산·경북·강원 등 5개 지역에 바이오·그린수소·모빌리티·연료전지·액화수소와 같은, 지역별로 특화된 집적화 단지를 조성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 등 상세 전략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역과 함께하는 자생력 있는 수소생태계 구축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정 총리는 "민간이 혼자 할 수 없고, 정부도 혼자 할 수 없다"며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강을 건넌다)'의 자세로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길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정 총리는 위원회 이후 '인천 수소산업기반 구축 업무협약(MOU) 체결식'에도 참석했다. SK E&S와 현대자동차, 인천광역시, 인천광역시 서구청은 이번 MOU를 통해 향후 인천이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SK는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3만t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액화수소 생산·출하시설 구축을 추진, 2023년부터 서울·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수소차 20만대에 안전하고 값싼 수소를 공급할 예정이다.

정부 역시 이에 발맞춰 꾸준히 제기되는 수소충전소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전국(현 73기)과 수도권(현 17기)에 연말까지 충전소를 각각 180기 이상, 50기 이상까지 늘릴 방침이다.

아울러 서울 마포구 상암수소충전소 인근에 수소체험박물관도 건립한다. 수소의 친환경성 및 안전성을 홍보·교육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이날 정 총리는 SK가 추진 중인 액화수소플랜트 예정지와 석유화학 공장 등도 시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SK인천석유화학 액화수소사업 예정지를 방문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 세 번째),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등과 액화수소플랜트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