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선] 오세훈 “중도층 표 끌어와야…이길 장수 선택해달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02 12:22
“정치 입문하면서부터 실용적 중도우파의 가치를 지켜 왔다”

국민의 힘 서울시장 후보 결정 시민여론조사가 시작된 2일 오세훈 예비후보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선경쟁력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 경선이 시작된 2일 오세훈 예비후보는 “끝까지 이길 수 있는 장수를 선택해 달라. 본선 경쟁력이 선택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 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오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서울시장 보선은 무능하고 후안무치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내년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놓는 역사적인 선거”라며 이렇게 말했다.

오 후보는 “이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진정 어린 단일화, 그리고 본선에서 두터운 중도층의 표를 끌어올 수 있는 후보가 나서야 한다”고 했다.

오 후보는 이어 “저는 정치에 입문하면서부터 한결같이 따뜻한 보수, 개혁적 보수, 분열과 정쟁보다는 국가의 안위와 시민의 삶을 보듬는 실용적 중도우파의 가치를 지켜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직 중도사퇴로 서울시민께 진 마음의 빚을 갚고, 여러분이 주신 소중한 시정 경험을 살려 서울을 다시 뛰게 할 수 있도록 저 오세훈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앞에 닥친 이 위기와 환란을 극복하는 데는 무엇보다 취임 첫날부터 서울시를 진두지휘할 수 있는 경험 많은 장수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지난 예비경선에서 많은 서울시민께서 저를 1등으로 선택해 주신 것도 이런 믿음과 기대를 표명해 주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2~3일 100% 시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뒤 오는 4일 최종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