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스포티파이서 카카오M 음악 못듣는다... 계약 만료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3-01 17:23
글로벌 음원 스트리밍업체 스포티파이의 해외 서비스에서도 카카오M의 음악을 들을 수 없게 됐다.

스포티파이 측은 1일 “카카오M과의 라이선싱 계약 만료로 2021년 3월 1일부터 해당 카탈로그를 전 세계의 팬 및 청취자에게 더 이상 제공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해외 스포티파이 이용자들은 가수 아이유와 에이핑크, 우주소녀의 노래를 포함해 카카오M이 유통하는 모든 음원을 듣지 못하게 됐다.

스포티파이는 지난달 2일 한국에서도 카카오M의 음원 없이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M은 지난해 가온차트 400위권 음원 중 37.5%를 유통하는 국내 최대 음원 유통사다.

스포티파이 측은 "많은 아티스트 그리고 전 세계의 팬 및 청취자에게도 안타까운 현상임을 통감하며 현 상황이 이른 시일 안에 해결되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앞으로도 카카오M을 포함한 한국의 권리자 단체와 지속적으로 협업하고, 한국의 음악 산업 및 스트리밍 생태계의 동반 성장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변함없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스포티파이 로고]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