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휘발유값 1473.3원...14주 연속 상승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2-27 15:03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4주 연속 상승했다. 국제 유가의 가파른 오름세가 영향을 줬다. 

2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월 넷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0.2원 오른 ℓ당 1473.3원이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1월 말부터 14주 연속 상승했다. 상승폭은 이달 첫주 1.5원에서 3.9원, 7.3원, 이번 주 10.2원 등으로 점점 커졌다. 

서울 휘발유값은 전주보다 11.0원 오른 ℓ당 1559.4원으로 나타났다. 대구는 7.3원 상승한 ℓ당 1447.5원을 기록했다. 서울은 전국에서 휘발유값이 가장 비싼 곳, 대구는 가장 저렴한 곳으로 꼽힌다.

브랜드별로는 GS칼텍스가 ℓ당 1480.5원으로 가장 비쌌다.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445.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10.0원 오른 ℓ당 1273.3원으로 나타났다.
 

[사진 = 연합뉴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