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접종] 일상으로 첫걸음…최북단 고성부터 부산까지 순조롭게 진행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2-26 14:07
오전 9시부터 전국 요양병원·보건소서 접종 시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인 26일 전국 요양병원과 보건소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됐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확진자가 많이 나온 경기도에서는 용인 흥덕우리요양병원에 입원한 곽세근 씨가 오전 9시에 제1호로 백신을 맞았다.

곽 씨는 "주사를 맞으니 마음이 놓인다. 지난달 27일 입원한 뒤로 못 만난 어머니와 가족이 보고 싶다"며 "하루라도 빨리 백신 접종이 완료되고 코로나가 종식돼 모두 일상으로 돌아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충북지역에서도 같은 시각 10개 시·군에서 일제히 접종이 시작됐다.

청주 흥덕구 씨엔씨재활요양병원에서 휠체어를 탄 채 세 번째로 접종한 입원환자 A 씨는 "허리가 안 좋아 12개월째 입원 중이다"며 "백신 접종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고 오히려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당초 이날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었으나 정부 방침에 따라 2분기로 백신 접종이 연기된 65세 이상 요양원 고령자들에게선 아쉬움과 걱정도 나왔다.

옥천 한 요양시설에서 생활하는 70대 입소자는 "난 언제 맞는 거야. 일찍 맞으면 안 될까"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강원지역에서는 춘천, 원주, 강릉, 동해, 속초, 홍천, 고성 등 7개 시군 요양병원에서 65세 미만 종사자 및 입소자 8759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우리나라 최북단 고성 노인요양시설인 고성연화마을 박준길 원장은 "노인 요양시설 종사자들이 면역력을 어서 갖춰야 코로나19 취약계층인 어르신 돌보는 일을 제대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에서도 오전 9시 30분 해운대구 보건소에서 지역 '공식 1호' 접종자인 김순이 씨 접종을 시작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해운대 은화노인요양원 간호과장인 김 씨는 백신을 맞은 뒤 "독감 백신보다 느낌이 없어 전혀 아프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천에서는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 20개 의료기관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돼 이날 하루 540여 명이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부평구보건소 첫 백신 접종자인 김락환 씨는 "접종을 하고 15분 정도 뻐근하다가 살짝 어지럼증이 있었다"며 "17분 정도가 지나니 뻐근함과 어지럼증이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대구 중구보건소에서는 김혜원 닥터김노인요양센터 원장과 직원 등 10명이 접종을 마쳤다.

지역 요양시설 종사자 가운데 1호 접종자로 나선 김 원장은 "약간 긴장을 했는데 접종하고 나니 아무런 느낌이 없다. 접종을 마쳤다는 느낌 때문인지 몸이 오히려 가뿐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원장과 직원들은 접종 완료 30여 분 만인 오전 10시께 일터로 돌아가 업무를 시작했다.

경남 창원보건소에서는 의사 상담을 마친 접종 대상자들이 담담한 표정으로 주사를 맞았다.

주사를 좀 더 편하게 맞기 위해 일부러 외투 안에 반소매를 입고 온 사람도 있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