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중남미 시장 공략…온‧오프라인 브랜드숍 오픈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2-26 10:38
LG전자가 중남미 지역에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브랜드숍을 열고,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23일(현지시간) 중남미에 위치한 파나마 수도인 파나마시티에 470제곱미터 규모의 프리미엄 브랜드숍을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브랜드숍은 초프리미엄 제품인 LG 시그니처 존, LG 씽큐 존 등으로 구성됐다. 고객들은 프리미엄 제품을 한눈에 둘러보고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LG전자는 온라인 브랜드숍도 함께 오픈했다. 최근 언택트 소비가 늘며 전자상거래가 빠르게 활성화되고 있는 중남미 시장에서 고객들이 좀 더 편리하게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LG전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브랜드숍을 병행하는 옴니채널을 강화해 고객들이 편리하게 제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규황 LG전자 중남미지역대표 전무는 “파나마에 오픈하는 프리미엄 브랜드숍은 중남미 고객들에게 LG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알리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며 “현지에서 고객 맞춤형 마케팅을 펼치며 지속적으로 고객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전자 파나마 프리미엄 브랜드샵 외부 전경. [사진=LG전자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