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장관 “‘문화 동북공정’, 韓 문화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2-25 14:56
코로나19 극복·문화뉴딜·국정홍보에 방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신임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제공]


“남의 것인데 내 것이라고 하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대한민국의 문화는 우수하다. 이번 일을 우리 문화를 전 세계에 더욱 적극적이고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신임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구상 중인 청사진을 밝혔다.

지난 11일 취임한 황 장관은 “취임한지 2주 정도 됐는데, 마치 2달 정도 된 것 같다”며 인사말을 전했다.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를 시작으로 부지런히 현장을 찾아 소통하고 있다.

최근 ‘문화 동북공정’이라는 말이 계속 나오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한복과 김치가 자신들의 문화라고 이야기하고,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나 윤동주 시인도 중국 출신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터무니 없는 주장을 오히려 기회로 봤다. 황 장관은 “이런 일이 있을수록, 더욱 계획적으로 우리 문화를 홍보하고 재정과 인력을 적극적으로 투입해야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1월 26일 정상 통화를 통해 2021∼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자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의 교류·협력을 더 활성화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자는 데에도 뜻을 같이했다.

황 장관은 “한중문화교류의 해를 통해 양국이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고, 상대국 문화를 자국에서 홍보하는 분위기가 생길 것으로 본다”며 “일부 중국분들이 우리의 김치와 세계적으로 훌륭한 유산·문화에 대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지만, 중국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니다”고 구분했다.

코로나19 극복, 문화뉴딜, 국정홍보는 황 장관이 그리는 청사진의 중요한 축이다.

가장 시급한 현안인 코로나에 관해 황 장관은 “코로나 피해를 입으신 분들과 소통 체계를 갖추는게 제일 중요하다. 현장에서 어떻게 체감하는지 신속하게 피드백을 해, 정책과 지원을 수정하고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뉴딜’을 강조하며 구체적인 아이디어들을 내놨다. 황 장관은 “인프라에 투자하면 이게 분산되고 공유되는 시스템이 마련된다. 시장성도 생긴다”며 “한류스타와 함께 하는 플랫폼, 디즈니랜드 같은 게임 랜드 등을 만들어야 한다. 실감형 콘텐츠를 이용하면 더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시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 장관은 “외신에 구체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 중요하다”며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의 문화가 어느 위치에 설지가 중요하다”며 “데이터 분석, 다양한 콘셉트의 홍보를 통해 역동적으로 국정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