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탄소소재 얼라이언스' 참여…"친환경 에어택시 실현"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2-24 17:50
한화시스템은 탄소소재 수요·공급 기업들과 함께 원천기술 확보 및 기술 상용화,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이날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개원식에서 열린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얼라이언스' 발족식에 참여했다. 미래형 도심 자동차(PAV) 분야 탄소소재 산업협력을 위해 구성된 이번 얼라이언스에는 한화시스템을 비롯해 한화솔루션, 대한항공, 효성첨단소재 등 탄소소재 수요·공급 기업 및 유관기관 11곳이 참여했다.

한화시스템은 '에어택시'로 대표되는 도심항공교통 시장에 진출해 미국 오버에어사와 함께 전기식 수직 이착륙기 '버터플라이'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데, 기체 경량화와 안정성 확보를 위해 탄소소재에 주목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탄소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선도하게 될 핵심 산업"이라며 "미래형 도심 자동차에 탄소 소재를 적용해 탄소산업 생태계 육성에 동참하고, 친환경적인 도심항공교통 산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 개발 중인 전기식수직이착륙기 '버터플라이' 실물 모형.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