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그룹 회장의 ESG 경영이 속도를 내고 있다. 친환경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는 허 회장의 평소 의지에 영향을 받아 GS그룹이 발빠르게 변혁을 꾀하고 있다.

GS그룹은 24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GS타워에서 허 회장을 비롯해 각 계열사의 최고환경책임자(Chief Green Officer·CGO)로 구성된 '친환경협의체'를 공식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친환경협의체는 GS그룹의 ESG 경영 및 친환경 신사업 추진 등에 대한 심의와 의결을 담당하는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 사회공헌, 동반성장, 지속가능경영, 안전·보건·환경 등의 업무를 전담한다.

친환경협의체는 홍순기 ㈜GS 사장이 의장을 맡고, 각 계열사 CGO들이 위원으로 참여할 방침이다. 또 허 회장을 비롯해 각사 CEO도 매 분기 개최되는 확대 친환경협의체에 참여해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ESG경영을 GS그룹 전체로 확산·강화하기 위해 친환경협의체 산하에 ESG, 안전·보건·환경, 친환경 신사업 등 3개의 분과를 구성해 계열사 간 적극적인 협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ESG 분과에서는 각사의 ESG경영과 사회공헌, 동반성장 및 지속가능경영 분야 등에서 계열사 간의 협업을 통해 친환경 정책을 수립한다. 안전·보건·환경 분과에서는 각 사업장의 대기오염 및 폐수, 폐기물 분야 등에 대한 관리와 함께 탄소배출권 관리 등을 담당한다.

그리고 친환경 신사업 분과에서는 신재생에너지, 탄소포집활용(CCUS), 전기자동차, 수소충전소, 드론 및 모빌리티 등 기후변화 대응과 산업 바이오,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자원 재순환에 대하여 논의할 예정이다.

GS그룹이 친환경협의체를 출범시킨 것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선도하겠다는 포부로 분석된다. 이는 허 회장이 그동안 강조해왔던 친환경 경영 추진 의지에 영향을 받았다.

허 회장은 "환경적으로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것은 사회와 고객의 요구이며 특히, 기존 사업의 에너지 절감 및 효율화와 함께 신사업을 추진할 때에는 환경적 지속가능성을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한다"며 친환경 경영을 강조해왔다.

실제 GS그룹은 허 회장의 의지에 따라 다양한 ESG 경영 방안을 도입하고 있다. 우선 친환경 신사업 발굴을 위해 바이오 기술 기반 스타트업을 모집하는 'The GS Challenge' 프로그램을 꼽을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데 함께할 스타트업을 찾고 육성한다는 것이 GS그룹의 계획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 신사업 발굴을 위한 교두보로 지난해 미국 실리콘벨리에 벤처 투자법인 GS퓨처스를 설립했다. 친환경 에너지 분야 등에서 그룹과 연계된 사업을 발굴해 시너지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GS그룹 기존 계열사들도 ESG 경영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천연 원료를 활용한 친환경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진 복합 수지를 기반으로 친환경 경영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공정 개선 작업을 통해 생산시설 가동 연료를 액화천연가스(LNG)로 대체할 계획이다. GS리테일도 지난해 말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캠페인을 시작했다.

GS그룹 관계자는 "새롭게 출범한 친환경협의체를 통해 GS그룹의 모든 임직원과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해 ESG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작은 부분이라도 친환경을 적극 실천하겠다는 방침이다"고 말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사진=GS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