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축구선수 성폭행 논란에 거론된 기성용...구단 "일단 사실 아니라고" 입장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2-24 14:26

[사진=연합뉴스]


축구선수 성폭행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24일 FC서울 관계자가 "선수에게 확인한 결과 일단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의 답변을 받았다. 오래전 상황인 만큼 구단 차원에서 신속하면서도 신중하게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위키트리가 보도했다.

기성용이 지목된 이유는 피해자 측 변호사가 거론한 특징 때문이다. 

이날 법무법인 혐의 박지훈 변호사는 가해자 2명에 대해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며 "B씨는 잠시 프로선수로 뛰었고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도가 나온 후 네티즌들은 가해자 찾기에 나섰고, 실시간 검색어에 뜬 기성용 아니냐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던 상황이었다. 

한편, 이번 사건이 가장 큰 충격을 준 이유는 피해 당시 가해자의 나이가 불과 초등학교 6학년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동성 후배들에게 구강성교를 요구했다는 말까지 나오자 더 큰 비난이 확산되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