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의료노조 “번아웃 보건의료 종사자들 지원 필요”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2-22 18:18
간담회 갖고 처우 개선 등 논의

대한병원협회와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간담회 모습.[사진=대한병원협회 제공]



대한병원협회와 한국노총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보건의료 종사자를 지원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병원협회는 22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협회에서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양 단체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헌신적으로 사투 중인 의료진 및 전국 병원인들의 처우개선과 병원경영 합리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영호 병협회장은 “예측하기 어려운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의료진을 비롯한 전국 병원인들이 번아웃 상태의 극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임박하고 있는 시점에서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해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