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장 "한해 수사 3~4건 가능…선별해 착수"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2-22 10:24
"공수처 규칙, 수사 시작 전 완성"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지난 1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22일 향후 공수처가 한 해에 수사할 수 있는 사건 수를 3∼4건으로 전망했다.

김 처장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다양한 사건이 공수처 1호 사건으로 거론되고 있다'는 취재진 질문에 "공수처 규모를 고려하면 큰 사건은 3~4개월 정도가 소요돼 납득할 만한 기준으로 사건을 선별해 수사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검사 채용에 대해선 "오늘내일 중에 서류전형 결과를 발표하고 다음 달 면접 일정을 진행하며 속도를 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결격 사유가 없는 지원자 대부분에게 면접 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다.

오는 28일로 기한을 연장한 야당 측 공수처 인사위원 추천과 관련해선 "아직 연락은 없지만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수처 운영 원리인 사건·사무와 공보 규칙과 관련해선 "내부적으로는 이달 중 시안을 마련하겠지만, 수사 시작 전까지만 완성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외부 발표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시민단체가 주식 거래 시세차익 의혹으로 자신을 고발한 사건을 서울경찰청이 맡은 데 대해서는 "기사를 보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에서 법리 등을 잘 검토할 것으로, 제가 왈가왈부하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공수처 출범 한 달에 대한 소회를 묻자 "국민 여러분께서 관심을 많이 주셔서 감사하고 과분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차분하게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