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MB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사실인 듯…확실히 정리해야”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2-21 14:08
한 방송 프로그램 출연해 법적 규명 주장 “文, 언제든 김정은 만날 수 있다고 생각”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 신임 비서실장인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입장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21일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사실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노 전 실장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불법적 행위가 권력에 의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그 부분을 정리하고 넘어가는 것이 옳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너무 정치적으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면서 “법적으로 (규명)하면 된다”고 했다.

노 전 실장은 ‘여권의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주장해 온 기본소득 공약이 차기 대선에서 주요 의제가 될 것 같느냐’라는 질문에 “핵심 의제까지는 아니더라도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되는 것은 불가피할 것 같다”고 답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선 도전 여부에 대해선 “현 정부가 검찰의 정치적 중립 등을 확실하게 보장하는 상황에서 총장의 검찰권 행사가 정치적 입지와 연계돼 오해받는 것은 (윤 총장) 본인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노 전 실장은 ‘윤 총장이 야권과 힘을 합칠 수도 있지 않겠는가’라는 질문에도 “그렇게 해서 얻는 것이 무엇인가”라며 “그렇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노 전 실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가능성에 대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면 언제든 (김 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남북 간에 신뢰가 쌓이는 과정에서 기회가 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가 변수”라고 설명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