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탄핵 후폭풍] 트럼프, '공화당 장악' 선언...'14년 당 서열 1위' 매코널 끌어내리기

최지현 기자입력 : 2021-02-17 14:42
"매코널은 우중충하고 음흉하며 쌀쌀맞은 정치꾼" 인신공격 단순한 보복성 낙선운동 넘어 공화당 당권 장악 선언 풀이도
두 번의 탄핵 위기를 넘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본격적으로 정치 복귀에 나섰다. 특 히, 트럼프 전 대통령은 14년이나 당을 이끌어온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자리를 노리는 것으로 보인다. 자신에 대한 탄핵을 암묵적으로 용인한 공화당에 복수를 하는 동시에 당권을 장악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미치 매코널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사진=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CNN과 폴리티코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매코널은 우중충하고 음흉하며 쌀쌀맞은 정치꾼(dour, sullen, and unsmiling political hack)"이라면서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그와 함께 한다면 (2022년 의회 중간선거에서) 이기지 못할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인 '세이브 아메리카'(Save America)를 통해 발표된 이날 성명은 앞서 예고했던 대로 자신에 대한 탄핵을 용인하거나 찬성한 공화당 인사들에 대한 보복 낙선운동의 포문을 연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필요하고 적절할 시기에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Make America Great Again)와 '미국우선주의'를 옹호하는 예비경선 경쟁자들을 지지할 것"이라며 "그(매코널)는 필요한 일이나 나라에 옳은 일을 절대 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는 훌륭하고 강력하고 사려 깊고 공감을 할 줄 아는 리더십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6일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회 폭력 난입 사태 이후 미국 민주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내란 선동 혐의를 놓고 퇴임 후 탄핵 소추 심리를 밀어붙였지만, 지난 13일 미국 상원에서 각각 유죄 57표대 무죄 43표로 최종 부결했다.
 
탄핵을 위해서는 상원 정원(100명)의 3분의2를 넘는 67명이 유죄에 찬성해야 했지만, 각각 50석 동수를 차지한 상황에서 공화당 반란표는 7명에 불과했다.
 
특히, 탄핵 심리 중 매코널 대표는 큰 주목을 받았다. 2007년부터 14년 동안이나 공화당의 상원 원내대표를 역임하며 당내 1인자를 독차지해왔던 만큼 그의 발언이나 방침에 공화당 전체의 당론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매코널 대표는 13일 상원 최종 표결에서 무죄에 표결하기는 했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과 미국 민주당의 탄핵 추진 이후 빠르게 트럼프 대통령과 선을 그으며 공화당의 탈(脫) 트럼프화를 추진해왔다.
 
매코널의 의회 공개 연설을 통해 의회 난입 사태의 실질적·윤리적 책임이 있다고 트럼프에 있 몰아세웠을 뿐 아니라, 탄핵 심판 이후에도 트럼프가 사법 시스템 등을 통해 법적·도덕적 책임을 질 수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3일 상원의 탄핵 부결 직후 공화당 내 '반란자'들에 대한 낙선 운동 등 보복 조치를 예고했고, 이날 첫 타겟으로 매코널 대표를 지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폴리티코 등 언론들은 향후 자신의 기조를 따르는 예비경선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말한 대목에 주목하면서 "사실상 매코널 대표를 상대로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보복성 낙선운동을 넘어 당권 장악 시도 가능성도 제기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여전히 굳건한 지지층을 유지하면서도 일각에서 제기했던 제3 정당 독립 가능성을 일축한 상황이기에 향후 선거에서 야당인 공화당의 판세를 쥐고 있다고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공화당의 분열 양상도 두드러지고 있다.
 
공화당의 하원 원내대표인 케빈 매카시 하원의원은 지난달 28일 탄핵 정국에서 트럼프를 방문해 2022년 중간선거 지원 약속을 받았으며, 탄핵에 찬성표를 던진 상·하원의원들의 지역구에선 불신임 운동을 벌이기 시작했다.
 
한편, 의회 폭력 난입 사태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 책임론에 침묵하거나 동참했던 공화당 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아부성 발언도 이어가고 있다.
 
이날 공화당 소속 론 존슨 상원의원(위스콘신주)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시 사태가 내게는 무장 봉기처럼 보이지 않았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법무부는 당시 사태를 주도한 최소 14명의 시위 참가자가 치명적인 무기를 불법 소지한 혐의로 기소했으며, 사태 당일 대선 결과 인증 회의를 하고 있던 양원의원들은 회의를 약 6시간 동안 중단하고 피신하기도 했다.
 

지난달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폭력 난입 사태에 회의 중 긴급히 몸을 숨긴 미국 하원의원들.[사진=AP·연합뉴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