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블링컨, 3월 방한?...외교부 "구체적으로 조율 안 돼"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2-16 18:00
한·미 외교장관급 회담, 조기에 어려울 듯 바이든 정부,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집중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가 지난달 19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조 바이든 미국 신(新) 행정부와의 고위급 교류를 조기에 추진한다는 방침이지만, 쉽지 않을 전망이다. 바이든 정부는 무엇보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블링컨 국무장관의 다음 달 아시아태평양 순방 보도와 관련, "고위급 외교 교류에 대해 미국 국내적으로 여러 구상을 하는 것 같다"며 "우리나라와 구체적으로 조율되거나 그런 상황까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현지 언론인 CNN은 지난 11일 국무부가 내달 중순 또는 후반부에 블링컨 장관의 첫 해외 순방을 계획하고 있으며 방문지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령부가 있는 브뤼셀과 아태 지역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은 특히 블링컨 장관이 아태 지역에서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과 함께 일본, 한국, 호주를 방문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블링컨 장관을 비롯한 바이든 행정부 고위급 인사들은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감안해 이달 중에는 대면 외교 교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이런 탓에 당초 이달 중 방미를 목표로 했던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역시 방미를 보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첫째로는 변이바이러스 등을 포함한 미국 국내 문제 등을 고려해 이번 달까지는 해외로부터의 미국 방문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3월 이후 어떻게 될지는 미국 국무부를 포함해 여러 가지 의견들이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